UPDATED. 2021-05-07 23:33 (금)
NH농협은행·현대라이프·미래에셋대우·한자신등 7곳 경영실태 '도마'
NH농협은행·현대라이프·미래에셋대우·한자신등 7곳 경영실태 '도마'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금융시스템 취약 금융사 선정

[스트레이트뉴스 김현진기자] NH농협금융지주와 NH농협은행, 현대라이프생명, 미래에셋대우, 한국자산신탁,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KB캐피탈 등 7개 금융사의 부실성 경영실태가 도마위에 오른다.

금융감독원은 4일 금융시장 건전성과 소비자 보호를 위해 올해 이들 7개 금융사에 대해 종합검사를 시범적으로 실시키로 했다.

이들 금융사는 올해 경영실태평가 검사 예정사로서 금융시스템에 취약점이 많은 회사 가운데 업무 전반에 대해 점검이 필요한 회사들이다.

금감원은 NH농협금융지주와 NH농협은행, 현대라이프생명, 미래에셋대우, 한국자산신탁,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KB캐피탈 등 7개 금융사에 대해 종합검사를 실시, 경영의 부실성을 집중 조사키로 했다. 그래픽 : 스트레이트뉴스
금감원은 NH농협금융지주와 NH농협은행, 현대라이프생명, 미래에셋대우, 한국자산신탁,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KB캐피탈 등 7개 금융사에 대해 종합검사를 실시, 경영의 부실성을 집중 조사키로 했다. 그래픽 : 스트레이트뉴스

금감원 관계자는 "종합검사 대상으로 선정된다고 해당 금융사에 상당한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종합검사 대상은 경영실태 계량평가등급, 재무건전성 비율, 소비자보호실태평가 결과 등과 금융소비자 보호 업무와 내부통제 적정성 평가, 금융권역별 특성, 시장 영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의 종합검사는 윤석헌 원장이 취임한 이후 부활한 제도로서 부실 금융사의 입장에서는 공포의 대상이 될 수 있다.

금감원은 내년 종합검사방침과 관련 "과거의 관행적·백화점식 종합검사에서 탈피해 한정된 감독 및 검사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도록 할 방침이다"면서"금융사들이 취약부을 스스로 개선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유인부합적(incentive compatible)'  종합검사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량 금융사는 종합검사 부담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7월 취임 이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금융사와 전쟁선포를 언급하면서 종합검사제 도입을 밝혔다. 다이 윤 원장은 "모든 금융권의 금리, 수수료 등 가격 결절 체계를 집중 점검하겠다"며"일부 은행에서 적발된 부당 대출금리 산정 문제와 관련, 종합검사를 전 은행권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