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지지율 59.4%...평양회담 성과에 '껑충'
문대통령 지지율 59.4%...평양회담 성과에 '껑충'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밤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경축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에 입장한 뒤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스트레이트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평양 남북정상회담 성과에 힘입어 지난주 대비 6.3%p 오른 59.4%를 기록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7~19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5명을 대상로 조사해 20일 발표한 9월3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전체의 59.4%가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고 답한 부정평가는 지난 주간집계 대비 7.9%p 떨어진 33.8%였다. 모름·무응답은 1.6%p 증가한 6.8%였다.

세부적으로는 큰 폭으로 상승한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50대 이하, 보수층과 중도층을 포함해 거의 모든 지역·연령·이념성향에서 일제히 상승했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는 지난 14일 일간집계에서 52.2%를 기록한 후, 문 대통령의 평양 도착과 이례적 환대가 보도됐던 지난 18일 57.7%로 크게 올랐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방문 등이 포함된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되고, 남북 정상의 백두산 등정 계획이 알려진 지난 19일에도 상승세를 이어가 61.4%를 기록했다.

아울러 북한의 비핵화 이전 남북 교류·협력 확대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를 한 결과, '한반도 비핵화와 긴장완화를 촉진할 것이므로 찬성한다'는 응답이 58.6%로, '대북 압박을 느슨하게 해 비핵화를 저해할 것이므로 반대한다'는 응답(29.1%)의 두 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두달 만에 45%선을 회복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4.6%p 올라 45.1%를 나타냈다. 자유한국당은 20% 초반을 기록한 지난주 대비 3.5%p 하락한 17.4%로 집계됐다. 이어 정의당(8.2%), 바른미래당(6.0%), 민주평화당(2.7%) 순이었다.

이번 주중집계는 지난 17~19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만8162명에게 통화를 시도, 최종 1505명이 답해 8.3%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