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걸린 韓성지순례단 방문' 이스라엘, 한국인 입국금지 조치 내려
'코로나19 걸린 韓성지순례단 방문' 이스라엘, 한국인 입국금지 조치 내려
  • 이준혁 기자 (leejhwri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준혁 기자] 한국 내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는 가운데, 한국인 관광객들의 입국을 금지하는 국가가 등장했다.

22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다수 이스라엘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보건부는 이날 한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최근 급증했다며 한국 관광객의 입국을 금지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이날 저녁 7시55분쯤 텔아비브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 도착한 한국인들은 입국금지를 당했고, 약 2시간만인 9시50분쯤 같은 비행기로써 한국으로 되돌아가게 됐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주(駐) 이스라엘 한국대사관 관계자도 "인천발 항공편으로 텔아비브에 도착한 한국인 130여명의 입국이 금지됐다"고 이스라엘의 한국인 입국거부 사실이 있음을 확인했다.

이스라엘 언론 '채널12'는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한국에서 이스라엘로 향하는 항공편 운항이 취소된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 정부의 이번 조치는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여한 한국인 일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확인된 이후로 나왔다. 이날 한국 방역당국은 최근 이스라엘로 성지순례를 다녀온 경북도민과 제주도민을 비롯 총 77명 중 18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경주 주민 9명, 의성 주민 9명, 가이드로 참가한 서울 구로구 주민 1명 등이며 제주도민 한 명은 의심 증상을 보이고 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한국인 성지순례단과 접촉한 이스라엘 학생 30명이 격리돼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이스라엘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다가 지난 21일 귀국한 11명 중 양성 판정을 받은 한 명뿐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