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화보] 25일 점심 신월동 확진자 다녀간 식당 27일 '임시 폐쇄'
[코로나19 화보] 25일 점심 신월동 확진자 다녀간 식당 27일 '임시 폐쇄'
  • 이준혁 기자 (leejhwri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준혁 기자] 최근 전국적인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발생으로 많은 사람이 두려워하는 가운데, 27일 발표된 서울 양천구 신월동 확진 환자자 들른 '금화왕돈까스' 신월점이 27일 방역을 위해서 임시 폐쇄됐다.

양천구는 27일 오전 구의 공식 블로그와 페이스북을 비롯한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 공지로 신월동에서 거주하는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을 발표했다.

해당 확진자는 26일 확진 판정 받기 전인 24일 오후 6시 자차로 이마트 신월점을 방문했고, 쇼핑을 마치고 자차로써 집에 돌아갔다. 또한 25일 출장으로 강서경찰서 임시청사를 방문했고, 도보 거리 음식점인 금화왕돈까스 신월점을 가서 점심식사를 했다.

양천구는 26일 저녁 두 곳의 방역을 마친 후 폐쇄 명령했다. 24시간을 영업하던 '금화왕돈까스' 신월점도 27일에는 임시 휴점하고 매장을 정리했다.

◇26일 확진자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확진자가 25일 점심에 방문한 식당으로 알려져 양천구의 임시폐쇄 명령을 받은 '금화왕돈까스'가 27일 휴점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26일 확진자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확진자가 25일 점심에 방문한 식당으로 알려져 양천구의 임시폐쇄 명령을 받은 '금화왕돈까스'가 27일 휴점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26일 확진자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확진자가 25일 점심에 방문한 식당으로 알려져 양천구의 임시폐쇄 명령을 받은 '금화왕돈까스'가 27일 휴점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26일 확진자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확진자가 25일 점심에 방문한 식당으로 알려져 양천구의 임시폐쇄 명령을 받은 '금화왕돈까스'가 27일 휴점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26일 확진자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확진자가 25일 점심에 방문한 식당으로 알려져 양천구의 임시폐쇄 명령을 받은 '금화왕돈까스'가 27일 휴점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26일 확진자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확진자가 25일 점심에 방문한 식당으로 알려져 양천구의 임시폐쇄 명령을 받은 '금화왕돈까스'가 27일 휴점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